원래는 예쁜옷도 좀 사고,

지갑도 사고.

신발도 좀 사려고 했다.

 

그나라에는 그게 유명하다고들 하니 말이다.

 

근데 막상 가보니 이리저리 돌아다니느라 쇼핑할 시간은 정작 없었다.

덕분에 내 가방에 담긴건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하나씩 사두었던 간식거리들이 전부이다.

 

아. 스노우볼이랑 함께...ㅋㅋㅋ

 

하지만 뭐 덕분에 텍스리펀드 받을 필요 없어졌고..

가방은 좀 가벼워졌다.

가방을 뒤지만 뭐가 좀 더 나오려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