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찍는 일을 꽤 좋아하는 나는..

그래서 카메라에 관심이 많다.

 

그리고 더불어 최근에는 핸드폰을 교체하며 어플리케이션 필터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

 

 

 

같은 두장의 사진을 완전히 다른 느낌으로 연출하는 필터의 힘은..

아마 카메라만큼이나 자주 사용해보아야 파악이 되겠지만...

이리저리 사진에 어울리는 필터를 찾아보는 작업 또한 사진찍는 일만큼이나 즐거운 일인듯 하다.

 

앞으로 짬짬히 카메라 찍고 필터 테스트하리라.

 

 

그림그리고 사진을 찍고, 뭔가 장면들을 남기는 것을 좋아하는 나..

카메라 욕심이야 언제고 있었지만 그 동안은 그냥 바라만 보다가 이제부터라도 조금 즐겨볼까하여

이번 기회에 하나 장만해야겠다 싶었다. 그래서 올림푸스 팬 시리즈 중 미니를 구매했다.

사실은 소셜커머스에 할인가가 굉장히 좋게 나와 혹했었던 나..

 

일단 구매하고 보니 사진에 대해 별로 아는게 없었다.

그래서 책을 하나 구입해 하나부터 열까지 차근히 해보려고 했다.

그래서 구매한 것이 바로 요 올림푸스 펜의 메뉴얼이다.

 

 

원래 메뉴얼은 카메라를 구매할때 동봉되어 있지만 이 책을 실제 사용자들이 이런저런 사용기를 담아놓았다.

나도 따라서 한장씩 찍어볼 예정

당장 이번주에 카메라 메고 나갈때 들고 나가야겠다.

 

아침부터 바람이 심하게 불던 오늘.. 어딘가 식구들과 놀러 가고 싶어하시던 아빠와 함께,

그리고 막내 동생과 함께 신안군에 드라이브 갔다..

 

바람은 정말 쓍쓍 불어댔다.

가만히 서있지 못할 정도로 말이다.

 

그런데;;;

 

그렇게 바람이 부니.. 파도가 치더랬다..

너무도 당연스럽게 말이다..

 

신안군 증도의 어느 길..이 끝나는 곳.. 3월 1일 오후에.. 파도가 참 멋드러졌더랬다.

 

역시 겨울바다는 아름답고 멋지다.

  1. 핑구야 날자 2013.03.02 08:26 신고

    파도보고 깜놀했겠어요,., 파도가 치면 바람때문에 추웠을텐데..그래도 멋진 추억이었겠군요 트랙백 걸고 가요

  2. 톡톡 정보 2013.03.02 10:48 신고

    겨울바다도 한번쯤은 가보고 싶어집니다.
    늘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3. 눈깔 사탕 2013.03.02 14:22 신고

    멋진데요~ ㅎㅎ 순간 포착 잘하신것 같아요^^

  4. 건강정보 2013.03.02 15:25 신고

    갑자기 또 날씨가 많이 추워졌죠...파도가 엄청 거센데요..

  5. +요롱이+ 2013.03.02 17:51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주말 좋은날 되시기 바래요~

 

 

뭐든 디지털과 첨단에 관심이 많은 내가 유일하게 아날로그에 가까운 것을 고집하는 것들이 몇가지 있다.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손으로 책장 넘겨가며 읽는 책이며, 두번째가 2G폰이었다. 물론, 제대로 하려면 폰이 아니라 편지를 써야하지만 거기까진 아니고-_-;;; 일단 남들보다 조금 뒤늦었던 것 중 하나가 팬드폰이었는데, 그마마 최근 스마트폰으로 바꾸었다.

 

요즘 나의 재미 중 하나는 스마트폰 이용해 이것저것 해보는 것. 그리고 그 중 하나가 핸드폰으로 사진직어 엔드라이브로 바로 업로드하기-_-;;;

 

생각보다 편리한 건 인정. 똑딱이 카메라에게 이제 소홀해질듯;;

가는 세월은 잡을 수 가 없다지만, 사람들은 늘 그 흘러가는 시간을 잡아두고 곁에 두고 싶어한다. 흘러가는 시간을 추억하고 기억하는 일은 그래서 사람들에게 흘러간 시간을 확인하기 보다는 그 시간들을 잡아두는 일에 가깝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세월을 잡고 싶은 사람들, 그 사람들은 각자 나름의 방법으로 흘러간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간직할 방법을 찾게 되는데 아마도 가장 많은 사람들이 선택하는 방법이 사진을 찍는 일이 아닐까 한다. 그 시간의 모습과 그 시간의 장소들을 고스란히 간직한 그 순간의 기억 한장. 그 안에 담긴 많은 이야기들을 간직하기에 사진만큼 확실하고 아름다운 방법이 또 있을까?


기억을 간직하는 나만의 특별한 방법들을 안내합니다.
예전에는 각 집에 한대 있을까 말까했던 카메라, 수동으로 조리개를 조절하고 손가락 하나를 들어 초점을 맞추어야 촬영이 가능했던 만만치 않았던 그 카메라들을 뒤로하고, 요즘은 거의 개인당 1대에 가까운 디지털 카메라의 시대가 열려있다. 어렵게 노출을 맞추고 조리개를 조절하는 번거로움 없이 알아서 초점을 맞춰주고 알아서 빛을 조절해주는 전자동 디지털카메라. 그래서 사진으로 기억을 남기는 일은 예전처럼 특별한 일이 아닌것이 되어버렸지만, 그래서 일까? 사람들은 그 안에서도 자신만의 특별한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 간단한 디지털 카메라에 만족하지 못하고 그 보다 어려운 그리고 그 보다 다양한 기능을 가진 고가의 카메라를 위해 눈을 돌린다. 다른 사람들의 기억보다 특별한 나의 기억, 그것을 기록하는 나만의 사진에 더욱 특별함을 부여하기 위해서 말이다. 그래서 사진은, 어느새 가장 가깝고도 여전히 멀리 있는 가장 평범하고도 가장 어려운 취미로 인식되어가고 있다. 사진은 과연 가장 평범하거나 가장 어려운 취미일까?

너를 위한 가벼운, 그러나 특별한 사진이야기.
<포토홀릭'S 노트>는 바로 그런 가까이 하기엔 어쩐지 멀게만 느껴지는 사진에 대한 친해지기 방법 소개서라고 할 수 있다. 고가의 DSLR과 초보자에게는 어쩐지 어려운 카메라 사용법을 뒤로하고 작품성이 뛰어나고 기술이 충만한 사진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그보다 친숙하고 그보다 특별한 카메라들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들을 그 카메라가 기록한 사진들을 통해 풀어간 이야기랄까? 그래서 이 책에는 요즘 가장 인기를 끌고 있다는 고가의 카메라 대신 저렴하거나 장난스러운, 그러나 그래서 더욱 특별한 기록을 해내는 토이카메라와 홀가, 로모에 대한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저자가 직접 사용해본 다양한 종류의 카메라들을 설명하고 이 카메라로 직접 촬영한 사진들을 함께 볼 수 있도록 구성된 <포토홀릭'S 노트>는 초보자들이 부담없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사진의 매력을 십분 느낄 수 있게 한다.

너만의 이야기를 만들어봐.
<포토홀릭'S 노트>가 말하는 사진의 매력, 그것은 뛰어난 사진기술도, 고가의 카메라에서 오는 유려한 화면들도 아니다. 너도 모르게 만들어지는 너만의 기억들을 기록할 가깝고도 친숙한 사진에 대한 이야기들을 통해 당신만이 만들 수 있는 너만의 이야기를 만들어보라는 권유 바로 그것이 <포토홀릭'S 노트>의 주요 목적. 그래서 <포토홀릭'S 노트>에 담긴 카메라들은 우리가 흔히 한번쯤은 보았을법한 토이카메라들이 대부분이다. 어쩌면 우리집 한귀퉁이에 사은품으로 받아 놓았을지도 모를 싸구려 카메라에서 너만이 만들 수 있는 특별한 사진을 통해 너의 기록을 보전할 수 있다는 그 의미, 그것이 사진의 진정한 매력이 아니겠느냐고 반문하는 것이다.

토이카메라, 그 매력에 빠져라.
개인적으로 <포토홀릭'S 노트>를 처음 펴들었을때 들었던 느낌은.. 어쩐지 의외이지만 반갑다는 것이었다. 아름다운 사진들과 어려운 사진기법들 대신 길거리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장난스러운 카메라 한대로 만들 수 있는 이야기들과  실제적으로 사진과 가깝게 지내기 위해 갖추어야할 기본적인 기술들을 아기자기한 이야기로 엮어낸 <포토홀릭'S 노트>. 꼭 고가의 카메라로 어려운 용어들을 익혀가며 찍지 않아도 나름의 매력으로 자신의 이야기들을 꾸며낼 수 있는 방법이 있음을 한권의 책 가득히 담아냈다는 것 만으로도 어쩐지 사진이 어려웠던 많은 이들에게는 사진에 가까이 갈 수 있는 용기를 만들어주는 책이 될 수 있지 않을까? 또 잊고 있었던 자신의 방 구석에 존재하는 토이카메라 한대의 가치를 새롭게 생각해보고 다시 꺼내어 들 수 있게 했다는 점만으로도 <포토홀릭'S 노트>의 목적은 이미 달성된 것이나 다름없지 않을까 한다.


교보문고에서 만든 지식동영상사이트입니다.


  1. Tping 2010.01.10 22:26 신고

    세월을 잡고 싶은 사람.. 저군요.. 아니, 잡고 싶다기 보다는 잃어버리고 싶지 않은 것이겠지요. 작년 여름에 소소한 개인 사진들을 모아 글과 함께 사진책을 만들었더니, 무척 보람되더군요. 예전과 달리, 한 권의 책도 인쇄할 수 있는 진화된 요즘 세상이라 가능한 일이었겠지요?^^

    • 린넷 린넷 2010.01.10 23:19 신고

      나만의 책 만들기~! 저도 한번쯤은 꼭 해보리라 마음먹고 있는 일인데 먼저 하셨나봐요. 요즘은 나만의 책을 만들고 수제로 제본을 해주시는 분들도 계셔서 나만의 특별한 책을 만들기가 그렇게 어렵지 않겠더라구요. 저도 나중에 꼭 한번 해보려구요~

+ Recent posts